한국어

유머/감동
  • BTC

  • ETH

  • LTC

  • ETC

  • XRP

  • BCH

  • XMR

  • QTUM

  • EOS

  • TRX

  • ▲ 접기
  • 시세표 설정
거래소 실시간 시세(KRW) 실시간 시세(USD) 24시간 변동률 한국 프리미엄 거래량
빗썸
업비트
코인빗
코인원
코빗
플라이어
바이낸스
파이넥스
 
로딩 중...
wood-3040857_480.jpg : 실화) 잘못 건 전화제목: 잘못 건 전화..






지금은 아니지만...




그때는 딸 하나를 둔 평범한 아빠였다.









시작은




우연한 실수에서 비롯됐다.




친구에게 건다는 게 그만 엉뚱한 번호를 눌렀다.




어쩌면 운명이었는지도 모르겠다.









“여보세요”









“아빠~?”









아마도 내 딸 현정이와 비슷한 또래로 초등학교 저학년 쯤 되는 여자아이 목소리였다.









“넌 아빠 번호도 모르니?




저장이라도 하지 !”









괜히 내 딸 같아서




핀잔을 준 건데 ...









“아빠 바보...




나 눈 안 보이잖아!”









순간 당황했다.




‘아! 장애있는 아이구나’









“엄만 요 앞 슈퍼가서




대신 받은 거야




아빠 언제 올거야?”









너무 반기는 말투에




잘못 걸렸다고 말하기가 미안해서...









"아빠가




요즘 바빠서 그래”









대충 얼버무리고




끊으려 했다.









“그래도 며칠씩 안 들어오면 어떡해?




엄마는 베개싸움 안 해




준단 말야.”









“미안~ 아빠가 바빠서 그래!




일 마치면 들어갈게”









“알았어 그럼 오늘은 꼭 와




끊어~”









막상 전화를 끊고 나니 걱정됐다.




애가 실망할까봐 그랬지만 결과적으론 거짓말한 거니까,




큰 잘못이라도 한 것 처럼




온종일 마음이 뒤숭숭했다.









그날 저녁, 전화가 울린다.




아까 잘못 걸었던 그 번호...




왠지 받기 싫었지만 떨리는 손으로 받았다.









“여~~ 여보세요?”




침묵이 흐른다.









“여보세요”









다시 말을 하니 왠 낯선 여자가...









“죄~ 죄송합니다.




아이가 아빠한테서




전화가 왔대서요”









“아~ 네... 낮에 제가




전화를 잘못 걸었는데




아이가 오해한 거 같아요.”









“혹시 제 딸한테




아빠라고 하셨나요?




아까부터 아빠 오늘 온다며




기다리고 있어서요”









“죄송합니다 엉겁결에...”









“아니에요.




사실 애 아빠가 한달 전에




교통사고로 갑자기 돌아가셧어요.




우리 딸이 날 때부터




눈이 안 보여서




아빠가 더 곁에서 보살피다보니




아빠에 대한 정이 유별나네요”









“아~ 네! 괜히 제가~...”









“혹시, 실례가 안 된다면




제 딸한테




아빠 바빠서 오늘도 못 가니




기다리지 말라고 말씀 좀 해주실




수 있나요?“









“그냥 그렇게만 하면




될까요?”









“네 부탁 좀 드릴게요.




잠도 안 자고 기다리는 게




안쓰러워서요.




죄송합니다.




참 애 이름은 '지연'이에요.




유지연!




5분 뒤에 전화 부탁드릴게요“









왠지 모를 책임감까지 느껴졌다. 5분 뒤에 전화를 걸자




아이가 받는다.









“여보세요.”









“어 아빠야~ 지연아!




뭐해?”









“아빠 왜 안와?




아까부터 기다리는데”









“응~ 아빠가 일이 생겨서




오늘도 가기 힘들 거 같아”









“아이~ 얼마나 더 기다려?




아빤 나보다 일이 그렇게 좋아?”









아이가 갑자기 우는데...




엉겁곁에...









“미안 두 밤만 자고 갈게”









당황해서 또 거짓말을 해 버렸다.









“진짜지? 꼭이다!




두밤자면 꼭 와야 해! 헤헤~”









잠시 뒤에 아이 엄마에게서




다시 전화가 왔는데 너무 고맙단다.









아이한테 무작정 못 간다고 할 수 없어 이틀 뒤에나 간다고 했다니까




알아서 할테니 걱정 말라며 안심시켜 줬다.









그리고 이틀 뒤,




이젠 낯설지 않은 그 번호로 전화가 왔다.









“아빠!”









울먹이는 지연이 목소리









“아빠! 엄마가 아빠 죽었대.




엄마가 아빠 이제 다시 못 온대... 아니지?




이렇게 전화도 되는데 아빠 빨리 와 엄마 미워 거짓말이나 하고...




혹시 엄마랑 싸운 거야?




그래서 안 오는 거야?




그래도 지연이는 보러 와야지




아빠 사랑해 얼른 와~”









가슴이 먹먹하고 울컥해서




아무 말도 못한 채 한참을 있을 수밖에 없었다.









“지연아 엄마 좀 바꿔 줄래?”









전화를 받아 든 지연이 엄마는




미안 하다며 애가 하도 막무가내라 사실대로 말하고,




전화걸지 말랬는데도 저런단다.









그말에... 딸 둔 아빠로써




마음이 너무 안 좋아서 제안을 했다.









“저기~~ 어머니!




제가 지연이 좀 더 클 때까지




이렇게 통화라도 하면 안 될까요?”









“네? 그럼 안 되죠.




언제까지 속일 수도 없고요”









“지연이 몇 살인가요?”









“이제 초등학교 1학년이에요”









“아~ 네 저도 딸이 하나 있는데 3학년 이거든요.




1학년이면 아직 어리고 장애까지 있어서 충격이 더 클 수도 있을테니까 제가 1년 쯤이라도 통화하고 사실대로 얘기하면




안 될까요?“









“네? 그게 쉬운 게 아닐텐데”









“제 딸 보니까 1학년 2학년 3학년




한 해 한 해가 다르더라고요.




좀 더 크면 자연스럽게 받아들일 수 있을 거 같아요“









오히려 내가 지연이 엄마한테




더 부탁을 했다.




그땐 왜 그런 생각이 들었는지 모르겠지만 지연이에게 뭐라도 해주고 싶었다.




그리고 그 뒤부터 자주는 아니지만




보름에 한번쯤 지연이와 통화를 했다.









“아빠 외국 어디에 있어?”









“사우디아라비아”









“거기서 뭐하는데?”









“어~ 빌딩짓는 건설현장에서 일하고 있지”









“아~ 거긴 어떻게 생겼어?”









어릴 적 아버지께서 사우디아라비아에 건설노동자로 몇해 다녀오신 적이 있어서




그때 들은 기억들을 하나둘 떠올려




지연이한테 말해줬다.









그렇게 한 게




1년이 되고 2년이 되고...




내 딸 현정이 선물살 때




지연이 것도 꼭 챙겨서 택배로 보냈고...




그렇게 지연이의 가짜 아빠 노릇을




전화로 이어나갔다.









“당신 어린애랑 요즘 원조교제 같은 거 하는 거 아냐?”









한때 아내에게 이런 오해를 받을 만큼 자주 통화도 했다.









현정이는 커 가면서...









“아빠 과자 사와, 아이스크림 피자~




아빠 용돈 좀~~”









늘 그런 식인데




지연이는...









“아빠 하늘은 동그라미야 네모야?




돼지는 얼마나 뚱뚱해?




기차는 얼마나 길어?”









등등...




사물의 모양에 대한 질문이 대부분이었다.




그럴 때면 안쓰러워 더 자상하게 설명하곤 했지만 가끔 잘하고 있는 건지 의문이 들기도 했다.









3년쯤 지난 어느날,




지연이한테서 전화가 왔다.









“어~ 지연아 왜?”









“저기~ 나 사실은...




작년부터 알았어!




아빠 아니란거”









“.....”









뭐라 할 말이 없었다.









“엄마랑 삼촌이 얘기하는 거 들었어 진짜로 아빠가 하늘나라 간 거”









“그그그~~ 그래 미안~




사실대로 말하면 전화통화 못할까봐 그랬어”









“근데 선생님이 4학년이면 고학년이래~!




이제부터 더 의젓해야 된댔거든”









“지연아!




근데 진짜 아빠는 아니지만




좋은 동무처럼 통화하면 안 될까?




난 그러고 싶은데 어때?“









“진짜~ 진짜로? 그래도 돼?”









“그럼 당연하지”









그 뒤로도 우린 줄곧 통화를 했다.




다만 이제 아빠라고는 안 한다. 그렇다고 아저씨도 아니고




그냥 별다른 호칭없이 이야기하게 됐는데 솔직히 많이 섭섭했다.









그래도 늘 아빠로 불리다가 한순간에 그렇게 되니까... 그렇다고 아빠라고 부르라고 하기도 뭐하고...









시간이 흘러 지연이가 맹학교를 졸업하는 날이 됐다.









전화로만 축하한다고 하기엔 너무나 아쉬웠다.




몇해 동안 통화하며 쌓은 정이 있는데 그날만은 꼭 가서 축하해주고 싶었다.









목욕도 가고 가장 좋은 양복도 차려 입고 한껏 치장을 했다.




비록 지연이가 보지는 못하지만




그래도 처음 만나는 날인데,




그 옛날 아내와 선보러 갈 때보다 더 신경쓴 거 같다.









꽃을 사들고 들어간 졸업식장에서




지연이 엄마를 처음 만났다.




너무 고맙다며 인사를 몇 번씩 하시는데 왠지 쑥스러웠다.









잠시 후,




졸업장을 받아든 아이들이




하나 둘 교실에서 나오는데




단박에 지연이를 알아볼 수 있었다.




신기하게도 그 많은 아이들 중에




유독 지연이만 눈에 들어왔으니까









“지연아!”









지연이 엄마가 딸을 부른다.




그러자 활짝 웃으며 다가온 지연이한테...









“지연아! 누가 너 찾아오셨어 맞춰봐”









하며 웃자 지연이는...




“누구?”하며 의아해 할 때




꽃다발을 안겨주면서









“지연아! 축하해”









그러자 갑자기 지연이가 큰소리로 울음을 터뜨렸다.




예상치 못한 반응에 지연이 엄마도 나도 어쩔 줄 모르는데 지연이가 손을 더듬어 나를 꼭 안았다.









“아빠!




이렇게 와줘서




너무~~ 너무 고마워”









그 말을 듣는 순간




내 눈에도 눈물이 흘러내렸다.









난 이미 오래 전부터 너무나 착하고 이쁜 딸을 둘이나 둔...




너무 행복한 아빠였음을




그날 알게 됐다.



















실화~♡ (에펨 펌)

  • HOT Comments 이글에 핫코멘트가 있으며 클릭하시면 바로 이동합니다. (추천 수 : 3 이상)




No 섬네일 제목 닉네임 등록일 조회 추천
공지 공식 어플 설치하고 코인정보를 받아보세요! file 코인판 2016.05.31 21203 33 - 0
13035 HOT 장애인 근로자 집청소 하로갔어. [스왑주의!] 69 ส็็็็็็็็็็็็흑우 2018.11.20 3551 115 - 0
13034 HOT 요즘은 중국 과자도 훌륭하네요 27 크라운면도 2018.11.09 3028 82 - 0
13033 HOT 로또 1등 지급 16 팩트점검 2019.01.30 3408 81 - 0
13032 HOT 목소리를 가장 귀하게 쓴 한 성우지망생.JPG 46 suckchief 2019.09.30 6112 59 - 0
13031 HOT 12살에 경찰 공무원들의 고문역을 맡게 된 천재 꼬마.jpg 32 suckchief 2019.08.25 8813 49 - 5
13030 HOT 장애인 복지관 용접기부.ㅋㅋ 35 ส็็็็็็็็็็็็흑우 2018.10.24 1954 49 - 1
13029 HOT 여성가산점에 화난 아재의 일침.jpg 35 suckchief 2019.06.14 8603 47 - 3
13028 HOT 8.15 광복절 18 Rs9000x 2019.08.11 3207 44 - 2
13027 HOT 단편만화 소풍.jpg 30 suckchief 2019.08.26 4373 42 - 0
13026 HOT 내 아내가 이걸 꼭 읽었으면 좋겠다 34 코인아짐 2019.12.29 5198 41 - 0
13025 HOT 장애인시설에 청소봉사 해줬어. [우렁각시작전] 24 ส็็็็็็็็็็็็흑우 2018.10.25 1660 41 - 0
13024 HOT 똥줄 타는 롯데 근황 ㅋㅋㅋㅋ 89 코린이돼지 2019.08.13 13683 39 - 4
13023 HOT 하..이걸 어뜩하지??? 17 크라운면도 2018.11.07 2043 39 - 0
» HOT 실화) 잘못 건 전화 47 옐로Larva 2018.03.12 2392 39 - 1
13021 HOT [스압주의] '원피스' 신념의 존버 Dr.히루루크 32 쿠돌이 2018.06.17 3483 36 - 1
13020 HOT 911에 걸려온 피자배달전화.jpg 42 suckchief 2019.08.13 8319 35 - 0
13019 HOT 공신 강성태의 현 일본불매운동에 대한 생각 30 비트와알트사이 2019.07.22 3390 34 - 5
13018 HOT 그린피스 설립자가 그린피스를 나온 이유 28 suckchief 2019.09.21 6561 33 - 0
13017 HOT 공식 어플 설치하고 코인정보를 받아보세요! 코인판 2016.05.31 21203 33 - 0
13016 HOT 카드잔액이 모자란 군인을본 미국시민들 몰카 20 0I더리움 2019.12.19 5076 32 - 0
서버에 요청 중입니다. 잠시만 기다려 주십시오...